국제학술회의: 북한과 세계: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평가, 다시보기, 재연결

Welcoming speech from Dr. Christian Taaks, the Head of the FNF Korea

프리드리히 나우만재단은 2020년 10월 7일,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와 함께 연례 국제 학술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올해의 주제는 "북한과 세계: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평가, 다시보기, 재연결" 이었습니다. 개회식에서 프리드리히 나우만재단 한국사무소의 크리스티안 탁스 대표와 극동문제연구소의 이관세 소장은 북한과의 교류가 더욱 힘들어진 이 시기에 이와 같은 학술회의가 무척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Tim Brose, the Program Officer at FNF Korea, is introducing the penal and the speaker at this conference

제 1회의에서는 서울시립대 황지환 부교수의 사회로 ‘북한과 세계: 관계와 제재의 ‘재’평가’를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박준의 한국연구재단 학문후속세대연구원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미국이 제재 조치를 취함으로써 중요한 역할을 했던 배경에 대해서 발표하였습니다. 북한대학원대 구갑우 교수는 제재는 국가간 대화를 위한 마지막 수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의 리프-에릭 이즐리 부교수는 한 · 북 · 미 3 국 협력과 각국의 현상유지아래 평화로운 협력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베를린자유대 테레자 노보트나 선임 연구원은 한반도에서의 유럽연합의 역할에 관해서 발표했습니다.

제 2회의에서는 극동문제연구소 딘올렛 부소장의 사회로 ‘향후 관계 초석을 다지기 위한 북한 ‘다시’보기’를 주제로 진행되었습니다. 이 세션에서는 북한의 인권문제의 역사와 국제 인도지원으로 지난 25년간 부분적으로 극복된 역사로 시작했습니다. 호주 디킨대 인도주의 리더십 센터의 나자닌 자데-커밍스 연구 부소장은 북한 원조의 역사와 장기적인 관점에서 현재의 문제를 어떻게 극복해야하는지에 대해서 발표했습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다자협력연구본부의 강하연 본부장,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인 크리스토퍼 맥카시, 제임스 반필은 ICT에서 생물 다양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신의 연구 분야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Session 1: “North Korea International: Re-evaluating Relations and Sanctions"

코로나로 인해서 이번 컨퍼런스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되었으며, 현장에서는 청중 없이 진행되었습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본 행사는 유튜브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영상 (영어)

유튜브 영상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