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전시 “아우슈비츠 앨범”

fnf korea

©

75 년 전, 1945 년 1 월 27 일, 붉은 군대는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의 약 7,500 명의 수감자를 해방했습니다. 독일 국가 사회주의자들은 그곳에서 대부분이 유대인인 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죽였습니다. 유럽 ​​전역에서 그들은 약 6 백만의 유대 신앙인들을 살해했습니다. 올해 홀로코스트 추모의 날에는 여러 지역의 사람들이 이를 추념했습니다. 야드 바셈 홀로코스트 박물관과 함께 이스라엘 대사관, 독일 대사관, 서울시, 괴테 인스티튜트와 함께 기 1 월 29 일, 서울 역사 박물관에서 특별 전시회 "아우슈비츠 앨범" 개장과 더불어 이 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아우슈비츠 앨범은 1944 년 5 월 말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강제로 옮겨진 유대인의 추방, 도착, 선발 및 사망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아우슈비츠에 유대인을 태운 화물 열차가 도착하자마자 남자, 여자, 그리고 아이들로 분류되었습니다. 백만 명이 넘는 유대인 가운데 도착해서는 약 9 만 명이 죽었고 나머지는 강제 노동자로 잡혔습니다. 유대인들이 가져온 모든 소지품은 나치에 의해 압수되어 독일에서 사용되도록 보내졌습니다.

이 앨범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의 조직적인 대학살 과정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시각자료 증거입니다. 수감자들의 신분증 사진과 지문을 찍는 일을 했던 두 명의 나치 경비원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 앨범은 56 페이지와 193 장의 사진이 포함되었으며 살해 자체를 제외한 전체 과정을 보여줍니다.

전시회는 1 월 30 일부터 3 월 22 일까지 서울 역사 박물관에서 열립니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 역사 박물관 웹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useum.seoul.go.kr)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은 모든 참석자들과 함께 NS 정권의 잔학성을 기억하는 개회식에 함께하게되어 영광이었습니다. 그 어느 때 보다 독일의 정치재단은 자유를 위해 싸워야합니다. 주한 독일 대사는 언론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지키고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하는 것은 우리의 역사적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